계약의 징표, 무지개

사순절 제1주일,  제 1 독서 (창세기 9:8-17)

8 하느님께서 노아와 그의 아들들에게 또 말씀하셨다.

9 “이제 나는 너희와 너희 후손과 계약을 세운다. 10 배 밖으로 나와, 너와 함께 있는 새와 집짐승과 들짐승과 그 밖에 땅에 있는 모든 짐승과도 나는 계약을 세운다. 11 나는 너희와 계약을 세워 다시는 홍수로 모든 동물을 없애 버리지 않을 것이요, 다시는 홍수로 땅을 멸하지 않으리라.”

12 하느님께서 또 말씀하셨다.

“너뿐 아니라 너와 함께 지내며 숨쉬는 모든 짐승과 나 사이에 대대로 세우는 계약의 표는 이것이다. 13 내가 구름 사이에 무지개를 둘 터이니, 이것이 나와 땅 사이에 세워진 계약을 표가 될 것이다. 14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 구름 사이에 무지개가 나타나면, 15 나는 너뿐 아이라 숨쉬는 모든 짐승과 나 사이에 세워진 내 계약을 기억하고 다시는 물이 홍수가 되어 모든 동물을 쓸어 버리지 못하게 하리라. 16 무지개가 구름 사이에 나타나면, 나는 그것을 보고 하느님과 땅에 살고 있는 모든 동물 사이에 세워진 영원한 계약을 기억할 것이다.”

17 하느님께서는 노아에게 “이것이 땅 위에 있는 모든 짐승과 나 사이에 세워진 계약의 표이다”하고 다시 다짐하셨다.

 

 

사순절 첫 주일에 듣게 되는 복음은 예수님의 광야 유혹에 관한 것입니다. 그런데 B해 성서정과는 “계약”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제1독서는 홍수이후에 하느님과 노아 사이에 성립되는 계약을 말해줍니다. 창조주 하느님은 인간들의 죄로 인하여 세상을 심판하시지만 인간 안으로 들어오셔서 계약을 맺으십니다.(9절) 그 계약은 다른 창조질서 전체와 맺는 계약이기도 합니다.(10절) 따라서 인간은 하느님과 창조질서 사이의 관계 속에서 조화로운 관계로 부르는 계약을 맺게 됩니다. 하느님은 다시는 물로서 심판하지 않는다는 희망과 안녕의 징표로 무지개를 보여주십니다. (16-17절)

 

 

질문과 묵상:

10 창조주 하느님은 인간과 관계 맺기 위하여 인간을 찾아오십니다. 인간을 찾아오시는 하느님은 역사 속에서 모세의 율법으로, 예언자들의 예언으로, 그리고 성육신하시는 예수 그리스도로 계속됩니다. 하느님은 어떻게 당신과 “관계맺기” 위해 찾아 오셨습니까? 존 스토트 신부는 자신이 그리스도인이 된 것은 “천국의 사냥개”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시 말하여 자기를 찾아 오시는 하느님 때문이라고 합니다.

 

2) 하느님은 우리를 계약으로 부르시되, 창조질서와의 관계 속에서 계약으로 부르십니다. 당신의 삶은 “창조세계의 질서”, 자연과의 관계 속에서 어떻게 삶을 살아갑니까? 그것은 쓰레기 분리수거부터, 자원절약, 화경보호운동, 당신이 자연을 즐기는 것 등등 으로 나아갑니다.

 

3) 하느님은 무지개로 계약을 지키십니다. 하지만 서구적 세계관은 이 계약을 수 세기동안 잊고서 “개발”이라는 것으로 창조질서를 파괴하였습니다. 그 일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예를 들면 미국 타코타 지역의 송유관 배설공사로 파괴되는 수자원 문제(Standing Rock), 자연파괴와 수익성의 손실을 알면서도 강행했던 이명박 정권의 경인운하 건설, 4대강 사업 등: 특히 오늘(2018/2/12)자 한겨레 신문 보도는 경인운하 건설로 인한 예산상의 손실을 알면서도 공사를 진행했음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일들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책임적 행동은 무엇일까요?

 

4) 무지개는 희망과 안전의 상징이지만 그것은 인간의 소명과 책임성을 동시에 상기시켜 줍니다. 계약의 관계 속으로 부르시는 하느님의 초대는 “계속되는 회개와 책임”을 말해 붑니다.

 

오늘의 기도:

하느님, 당신이 주신 이 창조세계, 아름답게 지키게 하소서.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