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할 때 내 마음은

기도할 때 내 마음은 바다로 갑니다

파도에 씻긴 흰 모래밭의 조개껍질처럼 닳고 닳았어도

늘 새롭기만 한 감사와 찬미의 말을 한꺼번에 쏟아 놓으면

저 수평선 끝에서 빙그레 웃으시는 나의 하느님

기도할 때 내 마음은 하늘이 됩니다

슬픔과 뉘우침의 말들은 비가 되고

기쁨과 사랑의 말들은 흰 눈으로 쌓입니다

때로는 번개와 우박으로 잠깐 지나가는 두려움

때로는 구름이나 노을로 잠깐 스쳐가는 환희로

조용히 빛나는 내 기도의 하늘
이 하늘 위에 뜨는 해, 달, 별, 믿음, 소망, 사랑

기도할 때 내 마음은 숲으로 갑니다

소나무처럼 푸르게 
대나무처럼 곧게 한 그루 정직한 나무로 내가 서는 숲

때로는 붉은 철쭉꽃의 뜨거운 언어를 
때로는 하얀 도라지 꽃의 청순한 언어를 피워 내며

한 송이 꽃으로 내가 서는 숲
사계절 내내

절망을 모르는 내 기도의 숲에 서면

초록의 웃음 속에 항상 살아계신 나의 하느님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