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히 해야할 일

공현후 5주일 제 2 독서 (1 고린토 9:16-23)

16 내가 복음을 전한다 해서 그것이 나에게 자랑거리가 될 수는 없읍니다. 그것은 내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기 때문입니다. 만일 내가 복음을 전하지 않는다면 나에게 화가 미칠 것입니다. 17 만일 내가 내 자유로 이 일을 택해서 하고 있다면 응당 보수를 바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내 자유로 택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그 일을 내 직무로 맡겨 주신 것입니다. 18 그러니 나에게 무슨 보수가 있겠읍니까? 보수가 있다면 그것은 내가 복음을 전하는 사람으로서 응당 받을 수 있는 것을 요구하지 않고 복음을 거저 전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19 나는 어느 누구에게도 매여 있지 않는 자유인이지만 되도록 많은 사람을 얻으려고 스스로 모든 사람의 종이 되었읍니다. 20 내가 유다인들을 대할 때에는 그들을 얻으려고 유다인처럼 되었고 율법의 지배를 받는 사람처럼 되었읍니다. 21 나는 그리스도의 법의 지배를 받고 있으니 실상은 하느님의 율법을 떠난 사람이 아니지만 율법이 없는 사람들을 대할 때에는 그들을 얻으려고 율법이 없는 사람처럼 되었읍니다. 22 그리고 내가 믿음이 약한 사람들을 대할 때에는 그들을 얻으려고 약한 사람이 되었읍니다. 이와 같이 내가 어떤 사람을 대하든지 그들처럼 된 것은 어떻게 해서든지 그들 중에서 다만 몇 사람이라도 구원하려고 한 것입니다. 23 나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는 무슨 일이라도 하고 있읍니다. 그리하여 그들과 다같이 복음의 축복을 나누려는 것입니다.

 

성서해설

사도 바울로는 하느님께 부름받은 자는 마땅히 해야할 일, 끊입없는 임무를 말해줍니다. 사도 바울로는 복음전하는 일이 “자랑거리가 될 수는 없읍니다. 그것은 내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기 때문입니다”고 말합니다.(16) 그 일은 “하느님께서 그 일을 내 직무로 맡겨 주신 것입니다. (17) 그뿐만 아니라 스스로 낮추어서 주인의 뜻을 위하여 일을 하는 종처럼 생각합니다.(20) 그리고 다른 사람들을 향한 개방성으로, 그들을 향한 연대로, 일체감으로 나아갑니다. 이 모든 것은 그가 맡은 사명 때문입니다.

오늘 사도 바울로의 서신을 제1독서와 시편의 관점에서 이해를 할 때, 절망과 의기소침 등에 빠져있을 때 가장 좋은 처방전은 일을 하는 것입니다. 내가 할 일을 찾아 보면 주변에는 너무나 많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로는 “나는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는 무슨 일이라도 하고 있읍니다”고 고백합니다. 우리가 자신의 소명에 따라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다면 절망과 의기소침에 빠져있을 때 좋은 치료제가 될 것입니다.

 

질문과 묵상

1) 사도 바울로는 복음 전하는 일이 마땋히 해야 할 일이라고 고백합니다. 나는 어떻게 복음을 전하고 있습니까?

 

2) 직업 계약을 할 때 소위 직무기술서(job description)가 있습니다. 그것은 마땋히 해야할 일입니다. 내가 삶에서 감당해야하는 역할을 적고 마땋히 해야할 일들은 무엇인가 적어 봅니다.

 

3) 사도 바울로는 오늘날 강조되는 공감의 리더십, 감성리더십을 말하면서 상대방을 향한 개방성으로 나아가도록 합니다.(19-22절) “나 중심‘에서 ”너를 향하여“ 나아가라고 합니다. 내가 이번 주에 ”너를 향하여“ 해야 할 일은 무엇입니까?

 

오늘의 기도:

주님, 내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을 기쁨으로 하게 하소서.

주님, 복음을 전하는 일을 하게 하소서.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