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에게

마주 앉아 말없이 흐르는 시간이
결코 아깝지 않은 친구이고 싶다.
아이스크림을 먹고 싶다고 했을 때
유치해 하지 않을 친구이고 싶다.
울고 싶다고 했을 때 충분히 거두어 줄 수 있고
네가 기뻐할 때 진심으로 기뻐해 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비록 외모가 초라해도 눈부신 내면을 아껴줄 수 있는 친구이고 싶다.
별이 쏟아지는 밤거리를 걸어도 실증내지 않을
너의 친구이고 싶다.
‘안녕’이란 말 한마디가 너와 나에게는 섭섭하지 않을
그런 친구이고 싶다.
‘사랑한다’는 그 한마디가 눈물겹도록
소중한 친구이고 싶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