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꽃에게

넌 왜
나만 보면
기침을 하니?
꼭 한마디 하고 싶어 하니?

속으로 아픈 만큼
고운 빛깔을 내고
남모르게 아픈 만큼
사람을 깊이 이해할 수 있다고
오늘도 나에게 말하려구?

밤낮의 아픔들이 모여
꽃나무를 키우듯
크고 작은 아픔들이 모여
더욱 향기로운 삶을 이루는 거라고
또 그 말 하려구?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