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8일 Forgiving in the name of God

We are all wounded people. Who wounds us? Often those whom we love and those who love us. When we feel rejected, abandoned, abused, manipulated, or violated, it is mostly by people very close to us: our parents, our friends, our spouses, our lovers, our children, our neighbors, our teachers, our pastors. Those who love us wound us too. That’s the tragedy of our lives. This is what makes forgiveness from the heart so difficult. It is precisely our hearts that are wounded. We cry out, “You, who I expected to be there for me, you have abandoned me. How can I ever forgive you for that?”

Forgiveness often seems impossible, but nothing is impossible for God. The God who lives within us will give us the grace to go beyond our wounded selves and say, “In the Name of God you are forgiven.” Let’s pray for that grace.

우리는 모두 상처가 있는 사람들입니다. 누가 우리에게 상처를 주었나요? 대개의 경우,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나 또는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가 거부당하고, 소외당하고, 학대당하고, 이용당하고 또는 폭력을 당했다고 느낄때, 그것은 대부분의 경우 우리와 아주 가까운 사람들에 의한것입니다. 우리의 부모님, 친구들, 배우자, 연인들, 자녀들, 이웃들, 선생님들 그리고 신부님이나 목사님같은 분들을 예로 들수 있습니다.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들도 우리에게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이것이 우리 삶의 비극입니다. 또 이것이 우릴 하여금 마음으로 부터의 용서를 힘들게 하는것 입니다. 우리는 이렇게 울부짖습니다. “ 당연히 나를 보호해주고, 내 편을 들어줄줄 알았던 당신이, 나를 버렸어. 어떻게 당신을 내가 용서할수 있겠어?”
종종 용서라는건 불가능해 보입니다. 하지만 하느님께는 그 어느것도 불가능하지 않습니다. 우리 가운데 거하시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은혜를 베푸시고 우리로 하여간 그 상처를 넘어 이렇게 이야기 하게 하십니다. “ 하느님의 이름으로.. 당신은 용서받았습니다”
그 은혜를 위해 기도합시다.

—————-

나를 가장 사랑해주어야 하는데, 그 사랑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고, 도리어 나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 위에서 말한대로 너무나도 많습니다. 특별히 어린시절에 부모에게 받은 상처는 그것이 기억에 나는 것이건, 나지 않는것이건 평생을 따라 다닐수 있는 엄청난 것이지요. 태어나서 무조건적으로 의지하고, 무조건적으로 사랑받는다 하는 존재가 부모였으니까요. 따라서 그 기대와는 다른 상황이 벌어졌을 경우에 받는 정신적인 충격은 다른 어떤 사람에게 받는 상처보다 더욱 더 큽니다.

그런데,
사실, 부모님 보다 나를 더 사랑하는 또는 사랑해야 하는 존재가 있는데, 그 존재에게 거부당하고, 소외당하고, 학대당하고, 이용당하고 폭력까지 당하는 상황이 있습니다.

바로,
나 자신입니다.

흔한 말로, 나를 사랑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을 사랑할수 없다 하는 것 처럼,
나를 용서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을 용서할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나를 용서하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요?
이것은 분명히 내가 남에게 잘못을 했는데, 내가 스스로 나를 용서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음.. 남에게 용서를 구하고, 상대방이 나를 용서해 주었을 때, 그 이후에 나를 내가 용서하는것 과는 또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은것 입니다. )
다른 용서와 마찬가지로, 내가 나에게 잘못을 하고, 내가 나에게 상처를 주고, ‘하느님께서 보시는 나’보다 부족하다고 내 스스로 여기는것에 대한 용서입니다.
다른 용서와 마찬가지로, 내가 내게 준 상처는 과거의 것입니다.
그리고 다른 용서와 마찬가지로,
용서를 하면 할수록, 그 대상을, 여기서는 내 자신을, 사랑하게 됩니다.
또 다른 용서와 마찬가지로,
그 대상을, 여기서는 내자신을, 사랑하게 되면, 용서를 할 수 있게 됩니다.

나를 용서하고, 나를 사랑하면 좋겠습니다.

괜찮습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