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3일 Waiting for Christ to come

If we do not wait patiently in expectation for God’s coming in glory, we start wandering around, going from one little sensation to another. Our lives get stuffed with newspaper items, television stories, and gossip. Then our minds lose the discipline of discerning between what leads us closer to God and what doesn’t, and our hearts gradually lose their spiritual sensitivity.

Without waiting for the second coming of Christ, we will stagnate quickly and become tempted to indulge in whatever gives us a moment of pleasure. When Paul asks us to wake from sleep, he says: “Let us live decently, as in the light of day; with no orgies or drunkenness, no promiscuity or licentiousness, and no wrangling or jealousy. Let your armor be the Lord Jesus Christ, and stop worrying about how your disordered natural inclinations may be fulfilled” (Romans 13:13-14). When we have the Lord to look forward to, we can already experience him in the waiting.

하느님께서 영광가운데 오실것이라는 기대속에서 인내를 갖고 기다리지 않는다면, 우리는 여기 저기 작은 것들에 일희일비하면서 방황할것입니다. 우리의 삶은 신문의 소식들과, 텔레비전에서 나오는 이야기들 그리고 소문들로 가득해질것입니다. 결국 우리의 마음은 우리를 하느님께 가까이 하는 것과 멀리 하는것의 차이를 식별할수 있는 능력을 상실하게 되고 급기야 영적으로 무뎌집니다.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기다림이 없으면, 우리는 침체될것이며 우리에게 잠깐의 기쁨을 주는 어떤것이던지 추구하고픈 유혹에 빠지게 됩니다. 사도바울이 우리게 잠에서 깨어나라 말씀하셨을때, “진탕 먹고 마시고 취하거나 음행과 방종에 빠지거나 분쟁과 시기를 일삼거나 하지 말고 언제나 대낮으로 생각하고 단정하게 살아갑시다. 주예수 그리스도로 온몸을 무장하십시오. 그리고 육체의 정욕을 만족시키려는 생각은 아예 하지 마십시오” (로마서 13:13-14)
우리가 주님을 고대할때, 우리는 이미 그를 기다림 가운데 경험할수 있습니다.

—————

그리스도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사순절 기간 동안 소중하게 생각하는것하나 포기하는것 처럼 그 고난에 동참하고 기억하려고 열심을 내는 반면에,
그리스도의 오심을 기념하는 성탄과 그것을 기다리는 대림절의 모습은 아무 감정이 없거나, 또는 연말연시의 분위기에 휩쓸려서 그냥 들떠 있기 쉽습니다.

첫 데이트의 날.
곱게 차려입고, 약속장소에 시간 마춰 나가고
그녀가 나타날때까지 부푼 마음으로 기다릴 때.
기다리는것 만으로도 행복합니다.
친구가 한잔 하자는 이야기도, 야구경기 티켓이 생겼으니 같이 가자는 연락도..
모두 포기하고, 오직 그녀에게 집중하는 날.
심장 박동수가 점점 빨리지고 지나가는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자연스레 미소가 절로 나오는 날.

주님이 우리에게 오고 계십니다.
그런데 왠지 백한번째 선자리에 나가는 느낌입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