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8일 Our mortal bodies, Seeds for the Resurrection

 

Our mortal bodies, flesh and bones, will return to the earth. As the writer of Ecclesiastes says: “Everything goes to the same place, everything comes from the dust, everything returns to the dust” (Ecclesiastes 3:20). Still, all that we have lived in our bodies will be honored in the resurrection, when we receive new bodies from God.

What sorts of bodies will we have in the resurrection? Paul sees our mortal bodies as the seeds for our resurrected bodies: “What you sow must die before it is given new life; and what you sow is not the body that is to be, but only a bare grain, of wheat I dare say, or some other kind; it is God who gives it the sort of body that he has chosen for it, and for each kind of seed its own kind of body” (1 Corinthians 15:36-38). We will be as unique in the resurrection as we are in our mortal bodies, because God, who loves each of us in our individuality, will give us bodies in which our most unique relationship with God will gloriously shine.

우리의 언젠가는 죽는 이몸은, 살과 뼈는, 다시 땅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전도자는 이렇게 이야기를 합니다. “다 같은데로 가는 것을! 다 티끌에서 왔다가 티끌로 돌아가는 것을!”(전도서 3:20) 하지만 부활의 때에 하느님으로 부터 새로운 몸을 선사받고 이 몸가운데에서 살아온 모든 것들은 인정받고 존중받을 것입니다.
부활의 때에 어떤 종류의 몸을 갖게 될까요?
사도바울은 우리의 몸을 부활한 몸을 위한 씨앗으로 보았습니다. “심은 씨는 죽지 않고서는 살아날 수 없습니다. 여러분이 심는 것은 장차 이루어질 그 몸이 아니라 밀이든 다른 곡식이든 다만 그 씨앗을 심는 것 뿐입니다. 몸은 하느님께서 당신의 뜻대로 지어주시는 것으로 씨앗 하나 하나에 각각 알맞은 몸을 주십니다” (고린토 전서 15:36-38)
우리는 부활의 때에도 지금 갖고 있는 이 몸처럼 특별할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개개인 각각의 개성을 사랑하시는 하느님께서 우리와 하느님간의 특별한 관계가 영광스럽게 빛날 몸을 주실것이기 때문입니다.

————————

요즘 새로운 취미?가 하나 생겼는데, 바로 NPR 을 운전하면서 듣는 것입니다. 그런데 며칠전 방송에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하나 들었습니다. 바로 헌팅턴병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헌팅턴병은 유전병으로 대개 30-50대에 발병을 하고, 병이 진행됨에 따라 뇌세포의 사멸로 인해 몸의 움직임과 정신적인 그리고 인지능력 장애가 발생을 하는 병입니다. 제법 많은 뇌질환이 직접적으로는 움직임에만 영향을 끼치거나 인지능력에만 영향을 끼치는데 이 병은 전반적인 뇌기능 저하를 유발하기 때문에 병의 진행과정이 그렇게 아름답지 못한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부모중 한명이 이 병을 갖고 있다면, 그 자녀들도 이 병이 발병할 확률은 50% 라고 하는군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야기 한것은 이 병 자체에 대한것이 아니라, 이 병을 유발시키는 유전자가 있는지 없는지를 검사하는 것에 대한 생각꺼리를 던져주었습니다.

다시 말해서 자신의 미래를 알고 싶은가? 에 대한 질문이었지요.

경제학자들이 실험에 참여 했습니다. 왜냐하면, 이런한 연구를 통해서 미래를 알게 되는 사람들의 경제적인 형태의 변화를 알아보기 위해서지요. 자신이 이 병에 걸릴것을 안다면, 어떠한 직업을 선택할 것인가? 공부는 어디까지 할 것인가? 결혼은 할 것인가? 등등 말이지요.

그런데,
뜻밖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부모중 한 사람이라도 이 헌팅턴 병에 걸려있는 사람들, 그러니까 본인도 이 병에 걸릴 가능성이 자그마치 50% 나 되는 사람들 중에서 본인이 그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는지 아닌지를 검사해 보겠다는 사람은 단지 5%에 지나지 않았다 합니다. 그리고 왜 5% 밖에 되지 않았는지는 여전히 갑론을박 중입니다.

비슷한 질문으로, 만일 여러분의 삶이 90세 (또는 100세..하여간 장수라 생각되어 지는 숫자) 까지 사는것이 보장되어 있지만, 단 하루도 더 살수 없다는 옵션이 있다면 그 옵션을 선택할것인가 아닌가? 라는 질문도 있습니다.

부활을 이야기 하시는 사도 바울과 나웬신부님 그리고 이 세상의 삶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하는 경제학자들의 질문들…

여러 생각들이 교차하면서 올해도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