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9일 Ourlives, Sowing times

Our short lives on earth are sowing time. If there were no resurrection of the dead, everything we live on earth would come to nothing. How can we believe in a God who loves us unconditionally if all the joys and pains of our lives are in vain, vanishing in the earth with our mortal flesh and bones? Because God loves us unconditionally, from eternity to eternity, God cannot allow our bodies – the same as that in which Jesus, his Son and our savior, appeared to us – to be lost in final destruction.

No, life on earth is the time when the seeds of the risen body are planted. Paul says: “What is sown is perishable, but what is raised is imperishable; what is sown is contemptible but what is raised is glorious; what is sown is weak, but what is raised is powerful; what is sown is a natural body, and what is raised is a spiritual body” (1 Corinthians 15:42-44). This wonderful knowledge that nothing we live in our bodies is lived in vain holds a call for us to live every moment as a seed of eternity.

The wonderful knowledge, that nothing we live in our body is lived in vain, holds a call for us to live every moment as a seed of eternity.

이 땅에서의 짦은 생애는 씨를 뿌리는 시간입니다. 만일 죽은이들의 부활이 없다면, 이 땅에서 살아온 모든것은 무의미해 집니다. 우리 삶의 모든 기쁨과 슬픔이 헛된것이고 우리의 살과 뼈가 사라질때 이 땅에서 함께 사라지는 것이라면, 어떻게 하느님께서 우리를 조건없이 사랑하신다는것을 믿을 수 있을까요?
하느님께서 우리를 영원에서 영원으로 조건없이 사랑하시기 때문에,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몸이 – 그의 아들이자 우리의 구원자이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보이셨던 몸과 마찬가지로- 마지막 종말의 때에 사라지게 하실 수 없으십니다.
결코 아니고 말고요. 이 땅에서의 시간들은 부활할 몸의 씨앗을 심는 때입니다. 사도바울이 이야기 하기를 “썩을 몸으로 묻히지만 썩지 않는 몸으로 다시 살아납니다. 천한것으로 묻히지만 영광스러운 것으로 다시 살아납니다. 약한자로 묻히지만 강한자로 다시 살아 납니다. 육체적인 몸으로 묻히지만 영적인 몸으로 다시 살아납니다. “(고린도 전서 15:42-44)
우리가 이 몸을 갖고 살아온 모든것이 헛되지 않는다는것을 아는 이 놀라운 이야기는 우리로 하여금 매순간 영원의 씨앗으로 살아가게끔 부름받았음을 알려줍니다.

—————

많은 사람들이, 인생은 농사를 짓는것과 같아서, 어릴적에 씨를 심고, 자라면서 그 작물이 자라고, 5-60대에 그것을 수확하고, 그 이후에 그 수확한 결과물을 즐기는것이다. 라고 말하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의 묵상은 그 이상의 것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이 땅에서의 우리의 삶이 A 에서 Z 가 아니라 사실은 A 에서 C 나 D 정도이고 그 과정이 이후의 것을 위한것 이라는 것이지요.
어쩌면, 지금은 수확을 할 때 또는 수확한 결과물을 갖고 즐겨야 할 때 라고 생각하고 있는 그 순간이 사실은 계속 씨를 뿌리고 작물을 가꾸어야 하는 때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