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일 Being merciful with ourselves

We need silence in our lives. We even desire it. But when we enter into silence we encounter a lot of inner noises, often so disturbing that a busy and distracting life seems preferable to a time of silence. Two disturbing “noises” present themselves quickly in our silence: the noise of lust and the noise of anger. Lust reveals our many unsatisfied needs, anger or many unresolved relationships. But lust and anger are very hard to face.

What are we to do? Jesus says, “Go and learn the meaning of the words: Mercy is what pleases me, not sacrifice” (Matthew 9:13). Sacrifice here means “offering up,” “cutting out,” “burning away,” or “killing.” We shouldn’t do that with our lust and anger. It simply won’t work. But we can be merciful toward our own noisy selves and turn these enemies into friends.

우리는 ‘고요함’이 필요합니다. 아니 간절히 원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정작 그 ‘고요함’의 순간에, 내면으로 부터의 수많은 잡음들을 만나곤 합니다. 그래서 어쩔때는 바쁘고 다른곳에 정신이 팔린 생활이 고요의 시간보다 더 나아 보이기도 하지요. 두가지의 잡음이 우리의 고요함에 들어옵니다. 하나는 욕망의 잡음이고 다른 하나는 분노의 잡음입니다. 욕망은 우리의 많은 불만족스러운 욕구, 분노 또는 많은 꼬여있는 관계들을 표출해 줍니다. 하지만 욕망과 분노는 대면하기가 쉽지 않지요.
그럼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 하십니다. “너희는 가서 ‘내가 바라는것은 동물을 잡아 나에게 바치는 제사가 아니라 이웃에게 베푸는 자선이다’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가를 배워라.”(마태오 9:13)
여기에서 ‘제사’는 ‘바쳐 올리는것’, ‘끊어 버리는것’, ‘태워 버리는것’ 또는 ‘죽임’ 을 뜻합니다. 우리의 욕망과 분노로 이런것들을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이런것들은 소용이 없는것이지요. 하지만 우리는 잡음많은 우리모습에 자비로울수 있으며, 이 훼방꾼들을 친구로 만들수 있습니다.

—————

오늘의 묵상은 내일의 묵상과 연결됩니다. 그래서 내용이 말을 하려다가 만것 같이 보이는 것입니다.
오늘의 묵상에서 흥미로운 점은, 나웬 신부님께서 인용하신 구절입니다. 언듯 보기에는 ‘제사’를 인용하시기 위해 사용하신것 같지만, 사실은 제사의 특징들과 자비를 대비시켜서, 우리 마음가운데의 욕망과 분노의 잡음들 대신 자비를 선택할것을 말씀하고 계시는것 입니다.

이 인용구절의 배경은 세리였던 마태를 제자로 부르시고, 그와 함께 식사를 하시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그 자리에는 다른 세리들과 이방인들도 함께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것을 보고 있던 바리새인들이 시비를 걸었지요. 어떻게 죄인들과 함께 밥상을 나눌수 있냐고.. 그러자 주께서는 건강한 사람에게는 의사가 필요없고 병자에게 필요하다 하시며 위의 구절을 인용하십니다.

그런데, 이 인용 구절은 사실 예수님께서도 호세아 6:6을 인용하신 것입니다.
“너희는 율법을 잘 지키고, 제사도 꼬박꼬박 잘 드리는것, 잘 알고 있다. 그런데 성서를 꽤뚫고 있다니 호세아서의 이 구절도 잘 알고 있겠지. 하느님께서 진정으로 원하는것이 무엇인지 말이야”

호세아 6:6은 이렇습니다.
“내가 반기는 것은 제물이 아니라 (변함없는) 사랑이다. 제물을 바치기 전에 이 하느님의 마음을 먼저 알아다오”

하느님의 마음은 변함없는 사랑입니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자다” 라고 말씀하시는 마음입니다.
따라서,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고 계시는 것입니다.

“너희가 이들을 죄인이라고 하느냐? 너희들은 그렇게 볼수도 있겠지. 하지만, 아버지께는 아니다. 이들도 아버지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이다.”

정리해 보면,
우리를 혼란스럽게 하는 우리 마음속의 수많은 잡음들을 지워버리고 진정한 고요함과 침묵의 시간을 갖기 위해서는 하느님의 마음을 알아야 하는것 이라 이야기 할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하느님의 사랑받는 자라는 사실을 깨닫는것 입니다.

온세상을 지으신 창조주께서 ‘나’를 사랑하신답니다. 가끔 못난짓을 할지라도 그래도 사랑하신답니다. 그 수많은 마음속의 잡음들.. 사실은 사랑받고 싶은 간절한 마음의 왜곡된 형태인 그 잡음들에게, 주께서는 조용히 말씀하고 계십니다.

“괜찮다. 괜찮아. 내가 너를 사랑한다.”

 

 

One Comment

  1. For further reflection…

    “By wisdom a house is built, and through understanding it is established; through knowledge its rooms are filled with rare and beautiful treasures.” – Proverbs 24: 3,4
    지혜가 있어야 집이 일어서고
    슬기가 있어야 집이 든든하다.
    지식이 있어야 온갖 귀하고 아름다운 보화가 방마다 가득 찬다.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