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 앞에서

보이지 않게

더욱 깊은 땅 속

어둠 뿌리에서

줄기와 가지

꽃잎에 이르기까지

먼 길을 걸어 온

어여쁜 봄이

마침내 여기 앉아 있네

뼛속 깊이 춥다고

신음하며 죽어가는 이가

마지막으로 보고 싶어하던

희디흰 봄햇살도

꽃잎 속에 잡혀 있네

해마다 첫사랑의 애틋함으로

제일 먼저 매화 끝에

피어나는 나의 봄

눈 속에 묻어두었던

이별의 슬픔도

문득 새가 되어 날아오네

꽃나무 앞에 서면

갈 곳 없는 바람도

따스하여라

“살아갈수록 겨울은 길고

봄이 짧더라도

열심히 살 거란다 그래,

알고 있어

편하게만 살순 없지

매화도 내게 그렇게 말했단다.”

눈이 맑은 소꿉동무에게

오늘은 향기 나는 편지를 쓸까

매화는 기어이 보드라운 꽃술처럼

숨겨두려던 눈물 한 방울

내 가슴에 떨어뜨리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