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어디서나

1.
사랑은 어디서나 마음 안에 파문(波紋)을 일으키네. 연못 위에 떨어지는 빗방울처럼 동그란 기쁨과 고통이 늘 함께 왔다 사라지네.

2
사랑하면 언제나 새 얼굴이 된다. 엄마의 목을 끌어안고 입맞춤하는 어린아이처럼 언제나 모든 것을 신뢰하는 맑고 단순한 새 얼굴이 된다.

3
몹시 피로할 때, 밀어내려 밀어내려 안간힘 써도 마침내 두 눈이 스르르 감기고 마는 잠의 무게처럼 사랑의 무게 또한 어쩔 수 없다. 이 무게를 매일 즐겁게 받아들이며 살아 갈 힘을 얻는다.

4
어느새 내 안에 들어와 살고 있는 그. 이미 그의 말로 나의 말을 하고도 나는 놀라지 않는다. 오래된 결합에서 오는 물과 같은 부드러움과 자연스러움. 사람들은 이런 것을 아름답다고 말한다. 나는 늘 그가 시키는 대로 말할 뿐인데도….

5
풀빛의 봄, 바다빛의 여름, 단풍빛의 가을, 눈(雪)빛의 겨울… 사랑도 사계절처럼 돌고 도는 것. 계절마다 조금씩 다른 빛을 내지만 변함없이 아름답다. 처음이 아닌데도 처음인듯 새롭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