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5일 Meeting Christ in the church

 

Loving the Church does not require romantic emotions. It requires the will to see the living Christ among his people and to love them as we want to love Christ himself. This is true not only for the “little” people – the poor, the oppressed, the forgotten – but also for the “big” people who exercise authority in the Church.

To love the Church means to be willing to meet Jesus wherever we go in the Church. This love doesn’t mean agreeing with or approving of everyone’s ideas or behavior. On the contrary, it can call us to confront those who hide Christ from us. But whether we confront or affirm, criticize or praise, we can only become fruitful when our words and actions come from hearts that love the Church.

교회를 사랑함에는 로맨틱한 감정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교회를 사랑함에 필요한것은 그의 백성들 안에 살아계신 그리스도를 보고자 하는 의지와, 그리스도를 사랑하는것 처럼 그들도 사랑하고자 하는 마음가짐입니다. 이것은 ‘작은’ 사람들, 그러니까 가난하고, 억압받고, 잊혀진 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것이 아니고, 교회안에서 영향력을 끼치는 ‘큰’ 사람들에게도 적용됩니다.
교회를 사랑한다는것은 교회안에서 어느곳에 가던지 기꺼이 예수님을 만나겠다는 것입니다. 이 사랑은 모든 사람의 의견이나 행동에 동의를 하고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 반대로, 우리로 부터 그리스도를 가리는 이들과 상대하라고 부르시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항을 하건 받아들이건, 비판을 하건 칭송을 하건, 우리의 말과 행동이 교회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말과 행동으로만 열매를 맺을수 있습니다.

——————–

요즘 ‘사랑’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너무나도 좋아해서, 그래서 여러분들께 자주 언급했던, 이 문구를 되새김질 하고 있습니다.

“ 진실한 관계는 결코 언제나 일치함을 의미 하지도, 언제나 한마음인것을 의미하지도 않는다. 그런 관계는 꼭두각시 관계밖에 없다. 진실한 관계는 내 느낌이나 생각 그리고 주장을 있는 그대로 표현해도 상대로부터 배척받거나 버림받지 않는 다는 믿음을 가진것을 의미한다. 조금 불편한 상태가 온다고 해도 그것이 근본적인 사랑을 절대 위협하지 않는 다는 믿음을 양쪽이 가지는것이라고 한다”

결국은,
사랑은 곧 믿음입니다.

교회를 사랑한다는 것은 교회를 믿는다는 것이고, 교회가 나를 믿는다는 것이기도 합니다. (사랑은 일방통행이 아닌 양방이어야 하기에..)
그리고 교회를 믿는다는 것은, 신부님을 믿는다는 것도 아니고, 주교님을 믿는다는 것도 아니고, 공동체를 믿는다는 것입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