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4일 Becoming Kind

Kindness is a beautiful human attribute. When we say, “She is a kind person” or “He surely was kind to me,” we express a very warm feeling. In our competitive and often violent world, kindness is not the most frequent response. But when we encounter it we know that we are blessed. Is it possible to grow in kindness, to become a kind person? Yes, but it requires discipline. To be kind means to treat another person as your “kin,” your intimate relative. We say, “We are kin” or “He is next of kin.” To be kind is to reach out to someone as being of “kindred” spirit.

Here is the great challenge: All people, whatever their color, religion, or sex, belong to humankind and are called to be kind to one another, treating one another as brothers and sisters. There is hardly a day in our lives in which we are not called to this.

친절함은 아름다운 인간으로의 속성입니다. “ 그녀는 참 친절한 사람이야또는그는 나에게 참 친절했어라고 할때, 우리는 아주 따듯한 감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것입니다. 이 경쟁적이고 종종 폭력적인 세상에서, 친절함은 자주 볼수 있는 반응이 아닙니다. 하지만 친절함을 만날때면, 우리가 축복받았음을 느끼게 됩니다. 그렇다면 친절함 속에서 자라면서, 친절한 사람이 되는것이 가능할까요? 물론이죠. 하지만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친절하다는 것은 다른 사람을 우리의친지즉 가장 가까운 친척으로 대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친척이야또는그는 가까운 친척이야라고 합니다. 친절하다는 것은 다른 사람을 대할때일가친척처럼 대하는 마음을 말합니다.

여기에 커다란 도전이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그들의 피부색, 종교, 성별이 어떻던 간에, 인류라는 한 가족입니다. 그래서 서로서로에게 친절할것을 요구받습니다. 서로서로를 형제 자매로 대할것을 요구받는 것이지요. 이렇게 사는것을 요구받지 않는 날은 단 하루도 없습니다.

—————

나웬신부님께서 단어의 어원을 갖고 멋진 글을 쓰셨습니다.

한글이야 친절함과 가족 이라는 말이 전혀 다른 뿌리를 두고 있지만, 영어의 친절(Kind)과 가족, 친지 (Kin)는 같은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Kind 라는 말은 Kin 에서 나온 단어입니다. 물론 그 뜻은 가족과 같이 어느 집단을 구별하는 단위로종류라는 뜻의 명사로 시작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이 형용사로 바뀌면서, 가족처럼 대하는 태도, 즉 친절함으로 그 뜻이 발전되었고요.

의학을 공부하는 단계중에 그 첫번째에 해당하는것이 인체의 구조를 공부하는 해부학이 있습니다.

그런데, 해부학을 공부할때, 특히 실습을 할때 인체의 피부색깔과 나라, 문화.. 이런것은 거의 의미가 없어집니다.

피부를 걷어 내고 나면 그 내부는 거의 같기 때문이지요.

남성과 여성의 차이도 생식기를 비롯한 일부분만 다를뿐 다른 장기들이나 근육등은 커다란 차이가 없습니다. (뭐 골반같은것에선 각도의 차이가 조금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차이가 나는 인체의 해부학적 모습이라 해도, 그차이는 그마나 가장 인간과 가깝다는 원숭이의 해부학적 모습과의 차이를 비교해 보면 하늘과 땅 차이가 납니다.

그마만큼, 온 인류는 사실 별 차이가 없지요.

똑같이 붉은 피가 흐르고, 비슷한 형태의 장기를 지니고 있으며 그 배열도 거의 대동소이 합니다.

단지 해부학적 모습만 비슷할까요?

얼떨결에 경제학자에서 아프리카의 참모습을 촬영해서 국제사회에 알리는 사진작가가 된 살가도( Sebastião Salgado)의 사진전이 일본에서 열렸답니다.

그리고 누군가 이렇게 그에게 물었습니다.

일본과 아프리카는 언뜻 보기에 전혀 다른 나라처럼 보이는데 공통점이 있습니까?”

살가두는 본인의 이 사진처럼 엄마와 아이의 이야기로 답했습니다.

일본의 엄마들은 아이가 아프면 아파하지 않습니까? 아프리카 엄마도 그렇습니다. 그런 점이 같고, 또 일본 여러분들은 평화와 좀 더 나은 생활을 추구하는데, 그것도 역시 아프리카도 같습니다.”

생각해 보면, 이 세상의 모든 사람이 같은 아버지를 두고 있는데..

형제 자매가 아닌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

One Comment

  1. For further reflection…

    “Make sure that nobody pays back wrong for wrong, but always try to be kind to each other and to everyone else.” – 1 Thessalonians 5: 15
    여러분 중에는 악을 악으로 갚는 사람이 하나도 없도록 하고, 언제나 서로 남에게 선을 행하도록 힘쓰십시오. 또 모든 사람에게 선을 행하십시오.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