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월 29일 The autumn of life

 

The autumn leaves can dazzle us with their magnificent colors: deep red, purple, yellow, gold, bronze, in countless variations and combinations. Then, shortly after having shown their unspeakable beauty, they fall to the ground and die. The barren trees remind us that winter is near. Likewise, the autumn of life has the potential to be very colorful: wisdom, humor, care, patience, and joy may bloom splendidly just before we fall to the ground and die.

As we look at the barren trees and remember our dead, let us be grateful for the beauty we saw in them and wait hopefully for a new spring.

가을의 단풍들은 그 빼어난 색깔들로 우리의 눈을 부시게 합니다. 진한 빨강, 보라, 노랑, 금색, 고동색 그리고 끝없는 다양함과 조합들…
그리고 그렇게 그들의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아름다움을 뽐내고 나서, 그 잎들은 땅에 떨어지고 사라지지요. 잎이 다 떨어진 나무는 우리로 하여금 겨울이 가까웠음을 알려줍니다.
이렇듯, 인생의 가을도 아주 아름다울수 있습니다. 지혜, 해학, 보살핌, 인내 그리고 기쁨 같은것 들이 우리가 죽기전에 빛을 발할수 있지요.
우리가 잎이 다 떨어진 나무를 보면서 돌아가신 분들을 떠올리듯이, 그들에게서 볼수 있었던 아름다움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읍시다. 그리고 기대속에서 새로운 봄을 기다립시다.

————-

생물학적으로 단풍은 영양소를 만들어 내는 광합성에 필요한 엽록소가 줄어들면서 생기는 현상입니다. 온도도 떨어지고, 태양광선의 세기도 줄어들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계속해서 그 환경이 계속되고, 수분의 공급이 줄어들면, 잎을 통해서 수분의 손실을 막기 위해서 잎을 떨어트립니다. 그리고 그것이 낙엽이 되는것이지요.

다시말해서 단풍과 낙엽은 환경변화에 대한 나무의 대답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을 거부한다면, 나무는 죽게됩니다.
즉, 단풍과 낙엽은 환경의 변화에 대한 나무의 살기위한 지혜입니다. 그리고 그 지혜 덕분에 겨울을 버틸수 있고, 봄이 오면 새로운 싹을 낼수 있는 것이지요.

원래 계속 하고 있던것을 고수하지 않고 변화를 추구하는것은 쉽지 않습니다. 특히 요즘과 같이 정말 많은것들이 빠르게 바뀌어지는 세상에서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그 환경의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더 큰 문제에 빠질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항상 깨어있어야 하고, 계속 배우려하는 자세는 정말 중요합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나무가 잎을 변화시키기만 하지, 기둥과 가지, 즉 그 틀은 바꾸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변화에 민감하고 그것을 배우고 이해하려고 노력은 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우리 중심의 모습까지 바꾸어서는 안될것입니다.

지켜야 하는것은 무엇이고, 바꾸어야 하는것은 무엇인지 고민해 봅니다.
그리고, 다가오는 봄에 피울 새싹을 꿈꾸어 봅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