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월 22 일. Living our passages well

Death is a passage to new life. That sounds very beautiful, but few of us desire to make this passage. It might be helpful to realise that our final passage is preceded by many earlier passages. When we are born we make a passage from life in the womb to life in the family. When we go to school we make a passage from life in the family to life in the larger community. When we get married we make a passage from a life with many options to a life committed to one person. When we retire we make a passage from a life of clearly defined work to a life asking for new creativity and wisdom.

Each of these passages is a death leading to new life. When we live these passages well, we are becoming more prepared for our final passage.

죽음은 새로운 삶으로의 통로입니다. 듣기에는 아름답지만 사실 이 통로를 지나가기를 원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의 그 마지막 통로가 실은 여러 통로들을 거친후에 다달은다는것을 깨달으면 이 통로를 지나가기에 좀 도움이 될까요?

태어날때 우리는 어머니 뱃속 안의 삶에서 가족안의 삶으로 라는 통로를 거칩니다. 학교를 갈 나이가 되면, 가족안의 삶에서 더 큰 조직으로의 통로를 지나칩니다. 또 우리가 결혼할 때는 여러가지 선택의 삶에서 한사람을 위한 삶으로의 통로를 지나게 되지요. 그리고 우리가 은퇴를 하면, 분명하게 무엇인가를 할것이 있는 삶에서 새롭고 창조적인것들과 지혜를 묻는 삶으로의 통로를 거치게 됩니다.

이 각각의 통로들은 사실 새로운 삶으로 이끄는 죽음입니다. 우리가 이 각각의 통로들을 잘 지날 때, 우리의 마지막 통로 역시 잘 지날수 있게 준비가 되는것입니다.

—————————————

위에서 말하는 통로들에 대해서 잠깐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런데, 첫번째 통로와 마지막 통로는 대개의 경우,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통로이지만, 그 사이에 있는 수많은 통로들은, 그러니까 나우웬 신부님께서 잘 지나야 한다는 그 인생의 통로들은 우리 선택의 결과물들 이라는것을 떠올려 봅니다.

결국, 그 마지막 통로마져도, 우리의 선택들에 따라서 어떤 형태의 통로가 되는지 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가 되더군요.

선택입니다. 다른 사람도 아닌, 나의 선택.

고속도로에서 이번 Exit 에서 나갈지, 다음번 Exit 에서 나갈지 결정하는 것처럼.. 설령 목적지는 같을지라도, 그 과정은 엄청나게 달라질수 있는 선택 말입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