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0일 Eucharist, the Sacrament of Communion

Baptism opens the door to the Eucharist. The Eucharist is the sacrament through which Jesus enters into an intimate, permanent communion with us. It is the sacrament of the table. It is the sacrament of food and drink. It is the sacrament of daily nurture. While baptism is a once-in-a-lifetime event, the Eucharist can be a monthly, weekly, or even daily occurrence. Jesus gave us the Eucharist as a constant memory of his life and death. Not a memory that simply makes us think of him but a memory that makes us members of his body. That is why Jesus on the evening before he died took bread saying, “This is my Body,” and took the cup saying, “This is my Blood.” By eating the Body and drinking the Blood of Christ, we become one with him.

세례는 성찬으로의 문을 열어줍니다. 성찬은 예수님께서 우리와 긴밀하고 영원한 친교의 자리로 오심을 보여주는 성례입니다. 그것은 밥상의 성례이고 밥과 음료의 성례입니다. 그리고 매일매일 돌봄의 성례입니다.
세례가 일생에 한번 있는 일인데 반해서, 성찬은 매월, 매주 또는 매일의 일이 될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삶과 죽음을 기념하면서 성찬을 우리에게 주셨습니다. 그것은 단순히 주님을 기억하는데 그치는것이 아니라, 우리로 하여금 그의 몸의 일부가 되게하십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죽으시기 전날 밤 떡을 떼시면서 “이것은 나의 몸이다: 라고 하시고 잔을 드시면서 “이것은 나의 피다” 라고 하신것 입니다. 그의 몸을 먹고 그의 피를 마심으로, 우리는 그와 하나가 됩니다.

——————–

세례의 중요성과 더불어 그 다음단계인, 즉 ‘구원 그 이후’의 단계의 중요성을 언급했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바로 그 다음 단계의 핵심인 ‘성찬’을 생각해 봅니다.

첫번째 성찬은 아시다 시피 ‘유월절’(Passover)을 기념하는 식탁이었습니다. 유월절은 이스라엘 역사의 시작이고, 그렇기 때문에 심지어 달력조차 유월절이 있는 달이 첫번째 달이기도 합니다. (출애굽기 12:2)
유월절 저녁식사에 초대받아 가본적이 있습니다. 정말로 오랜 시간동안 지켜져 온 그들의 전통인데, 이집트에서의 힘들었던 고통을 잊지 않고, 동시에 ‘자유’를 기억하고 되새깁니다.

첫번째 성찬도 그러했을 것입니다. 예수님과 열두제자들은 다락방에 모여서 선조들의 고통과 또 하느님께서 이끄신 자유를 기억했을것입니다. 그러나 로마의 지배하에 있던 그들에게는 유월절이 단순히 과거의 일을 기억하는데 그치는 행사는 아니었을것입니다. 바로 현실이었지요.

그런데 주님께서 누룩을 넣지 않은 Matzo를 쪼개시고 본인의 몸이라 말씀하십니다. 또 식후에 포도주 잔을 들고 그것이 새로운 언약이며 우리를 위해 흘리는 피라고 말씀 하십니다. 유대인의 전통에 식후 감사기도가 있는데, 이 순간에 하신 말씀 같습니다. (유월절 식사중에 네번 잔을 드는데 아마도 세번째 잔을 들고 나서 하신 말씀 같습니다. 이 전통은 신명기 8장 10절 “너희 하느님 야훼께서 너희에게 주신 이 좋은 땅에서 너희는 배불리 먹으며 하느님을 기리게 될 것이다 “ 에 근거 하고 있습니다. 식후에도 감사기도 드리는 것을 생각해 봅니다.)

‘언제나 로마의 압박에서 벗어나 자유를 누릴것인가’를 생각하고 있는데, 갑자기 Matzo 는 몸이고 감사의 잔은 피라고 말씀하십니다. 거짓하나 없이, 부풀림 하나 없는 그의 몸을 이야기 하십니다. 그러나 동시에 쪼개질 몸을 이야기 하십니다. 또 포도주를 가리키시며 새계약이라 말씀하십니다. 이것은 예레미야 31:31-34 “앞으로 내가 이스라엘과 유다의 가문과 새 계약을 맺을 날이 온다…. 이 새 계약은 그 백성의 조상들의 손을 잡아 이집트에서 데려내오던 때에 맺은 것과는 같지 않다. 나는 그들을 내것으로 삼았지만 그들은 나와 맺은 계약을 깨뜨리고 말았다… 내가 분명히 말해 둔다. 그 마음에 내 법을 새겨주어, 나는 그들의 하느님이 되고 그들은 내 백성이 될 것이다. 내가 그들의 잘못을 다시는 기억하지 아니하고 그 죄를 용서하여 주리니..”를 말씀하고 계신것입니다.

유월절이 유대인들의 역사의 첫날이었듯이 그리고 자유의 시작 이었듯이, 이 첫번째의 성찬은 새계약으로 말미암아 다시 하느님의 소유가 된 백성들에게 새생명의 첫날이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죄의 노예 생활에서 벗어나 참 자유를 맛보는 순간이 되는 것입니다.

유월절 모임에서, 전통적으로, 가장 나이 어린 사람이 4가지의 질문을 한답니다. 왜 유월절이 다른 명절과 구별되는가로 시작되는 이 질문중에 4번째는, 왜 다른때는 앉거나 기대어서 식사를 하는데, 유월절에는 꼭 기대어서 식사를 하는가? 라는 질문입니다. 바로 오직 ‘자유인’ 만이 느긋하게 기대어서 식사를 할 수 있기 때문이죠.

매주 행하는 성찬. 여러가지 의미가 있겠지만, 어찌되었건 그 성찬을 받고 나서의 우리의 모습은 참자유인의 모습 그것이어야 할것입니다.

0 Comments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